캄보디아 주재 베트남 대사는 노예로

캄보디아 주재 베트남 대사는 노예로 팔려간 사람들로부터 밤낮으로 도움 요청이 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베트남에서 캄보디아의 시아누크빌로 이동하여 현대 노예로 팔려가는 사람들의 숫자는 구조 활동에 있어 주요 도전 과제입니다.
올해 초부터 시아누크빌 베트남 영사관은

캄보디아 주재

캄보디아 당국은 50~60건의 수색을 실시하고 강제 노동에서 600명 이상의 사람들을 구출했습니다.

작년부터 800명 이상의 베트남인들이 프레아 시아누크 주에서만 구조되었습니다.

그러나 총영사 Vu Ngoc Ly는 캄보디아에서 불법 노동 갱단으로 인한 베트남 희생자의 실제

숫자는 훨씬 더 많고 구조 노력은 여러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습니다.

가장 큰 것은 베트남에서 캄보디아로 오는 수많은 사람들로 인해 많은 희생자가 발생하고 영사관은 매일 수십 건의 구조 요청을 받고 있다고 말합니다.

“최근 밤낮으로 계속해서 전화가 옵니다. 우리는 감히 전화를 끄지 않습니다.”

4월에 영사관은 강제 노동으로 억류되고 있다고 말하는 일부 베트남인들로부터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를 받았다고 그는 말한다.

캄보디아 주재

“영사관은 현지 경찰과 협력해 시설에 갇힌 노동자 270명을 구조했다.

모두 베트남인이었지만 서류를 소지한 사람은 50명 정도였고 나머지는 캄보디아에 불법으로 여행을 갔다”고 말했다.

그는 모두 베트남으로 무사히 돌아왔다고 말했다.

토토사이트 구조대원이 직면한 또 다른 문제는 영사관에 ​​전송된 정보가 종종 포괄적이지 않고 확인하기 매우 어렵다는 것입니다.

“많은 메시지에는 개인 ID 카드의 사진과 함께 이름과 나이만 있습니다.

가족들은 캄보디아를 여행했거나 시아누크빌에 거주하고 있었다는 것만 알 뿐 정확히 어디에 있는지는 모른다.

“일부는 GPS 데이터를 보내지만 건물이 5~6개 있는 지역만 표시합니다. 우리는 그들이 어느 건물에 있는지 확실히 모릅니다.”

캄보디아 경찰은 경찰관을 파견하기 전에 방 번호, 층 및 주소와 같은 정확한 정보를 요구하고,

그리고 그들은 동시에 여러 사례를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분명히 얇게 퍼져 있다고 그는 말합니다.

점점 더 많은 불법 노동자들이 베트남에서 캄보디아로 들어오고 있으며 그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그는 말합니다.

“한 사람이 나갈 때마다 두 세 명이 더 들어옵니다.”

시아누크빌, 프레아 시아누크 등의 지역에서 노예로 팔려간 베트남인 문제는 지난해 말부터 대두되고 있다.

두 나라에서 코로나19 제한이 완화되었을 때.

갱단은 소셜 미디어를 사용하여 베트남인을 유인하고 “고임금의 쉬운 직업”을 약속합니다. more news

희생자는 보통 20-30세의 사람들이지만 때로는 14-15세의 젊은 사람들입니다.

리 씨는 불법적으로 캄보디아에 오는 거의 모든 사람들이 결국 강제 노동의 희생자가 된다고 말합니다.

캄보디아에 도착하면 크메르어, 영어, 중국어로 계약서에 서명해야 하는데, 대부분 내용을 정확히 알지 못한 채 서명한다고 그는 지적했다.

유엔 마약 범죄 사무소에 따르면 강제 노동 시설은 대부분 온라인 비즈니스나 카지노로 가장합니다.

피해자들은 자신의 ‘꿈의 직장’이 생각했던 것과 다르다는 것을 너무 늦게 깨닫고, 저임금으로 일해야 하고 계약 위반으로 벌금을 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