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정치권 불안

코로나19 확산에 정치권 불안
7월 10일 참의원 선거에서 선거 운동을 하는 후보 중 일부는 COVID-19를

이슈로 내세우기조차 하지 않습니다. 이는 새로운 사례가 아직 놀라운 수준에 도달하지 않았기 때문에 유권자들의 관심이 줄어들고 있음을 반영합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자민당이든 야당이든 접근 방식은 동일합니다.

코로나19

해외사이트 구인 그러나 최근 몇 주 동안 사례가 반등할 것이라는

분명한 조짐이 있는 가운데, 이러한 추세를 무시하면 아마도 7월 상반기부터 여행 할인 프로그램을 시작하여 타격을 입은 관광 산업을 활성화하려는 정부 계획을 위태롭게 할 수 있습니다.more news

자민당의 고위 관리는 코로나19가 더 이상 유권자들에게 시급한 관심사가 아니기 때문에 코로나19가 연설을 하는 후보자들에게 적합한 주제가 아니라고 말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CDP)도 같은 생각이다.

당 관계자는 “사건이 예전만큼 많지 않아 유권자들의 공감을 얻지 못한다”고 말했다.

CDP를 이끌고 있는 Kenta Izumi는 치솟는 생활비에 대처하기 위한 정부의 조치에 대해 더 우려하고 있습니다. 국가 안보는 또 다른 관심사다.

오사카 시장으로서 공중보건 위기에 대처하는 최전선에 앉았던

야당 일본혁신당의 이치로 마쓰이(Ichiro Matsui) 대표는 자신의 정당 후보들을 대신해 선거연설을 할 때 이 주제에 대해 거의 언급하지 않았다.

코로나19

아사히신문이 6월 22~23일 실시한 전국 여론조사에 따르면 후보자나

정당이 코로나19 문제에 접근하는 방식에 따라 유권자의 5%만이 투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설문조사를 통해 응답자는 4가지 답변 중에서 선택할 수 있습니다.

가장 일반적인 선택은 경제(43%), 사회 보장 문제(33%), 외교 및 국가 안보(15%) 순이었습니다.

유권자의 우려를 반영하여, 기시다는 연설에서 자민당 경쟁자를

대신하여 상품 가격을 억제하고 어려운 외교 문제를 해결하고 있음을 보여주기 위한 조치를 제시하는 캠페인에 집중했습니다.

그는 6월 22일 참의원 선거를 위한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6월

22일에 맞춰 신종 전염병 퇴치를 위한 정부기관과 일본판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 설립 계획을 서둘러 발표했다.

그러나 그는 COVID-19가 유권자들이 가장 우려하는 캠페인 문제 목록에서 낮은 순위를 차지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구상된 기관을 설명하는 데 거의 시간을 할애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제 상황이 바뀔 수 있습니다. 이 문제가 투표일까지 백버너로 남아 있다 하더라도 기시다 정부가 참의원 선거 이후 시급히 해결해야 할 난제들의 최전선으로 돌아올 수 있다.

6월 29일 도쿄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3,803명으로 1주일 전보다 60% 증가했다. 수도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가 3,000명을 넘어선 것은 한 달 만에 처음입니다.

이튿날 보건부 전문가 패널은 회의에서 전국 확진자 궤적이 바닥을 찍고 상승세를 타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는 불가피하게 정부의 잠정적인 계획에 의문을 제기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