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들의 꿈 후원

탈북자들의 꿈 후원
탈북자들은 탈북 전보다 이곳에서의 삶에 더 만족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한국에서는 더 이상 굶어죽거나 부패한 지도자를 비판했다는 이유로 투옥되는 것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탈북자들의 꿈 후원

파워볼 그러나 현실은 더 복잡합니다. 여기에서 탈북자들은 다양한 문제와 씨름하고 있다.

어떤 이들은 자유가 없는 땅에서 탈출하려 할 때보다 더 상실감을 느낀다고 말합니다.more news

법무법인 신앤김이 설립한 나눔금재단 이사인 서유진(34) 변호사는 자신도 그들의 목소리에 진정으로 귀를 기울이기 전부터 같은

시각을 갖고 있던 사람 중 한 명이었다고 말했다.

“일부 탈북자들이 우울증 때문에 자살을 시도했다는 사실을 알고 놀랐습니다.

그들은 목숨을 걸고 북한을 탈출했을 때 더 나은 미래에 대한 동기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우리 사회가 우리 사회에서 해야 할 일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도와주세요”라고 그녀는 화요일 인터뷰에서 말했다.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을 돕기도 하는 Seo 씨는 두 그룹에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믿을 수 있는 사람도, 이야기할 사람도 없고, 지원이 거의 없거나 전혀 없다면 많은 사람들이 범죄의 유혹에 쉽게 빠질 수 있습니다.

보이스피싱이나 마약 밀매와 같은 그녀는 이러한 함정 중 많은 부분을 예방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그녀는 탈북자들이 자신의 꿈을 찾고 발전하도록 도운 지난 5년이 보람찬 경험이었다고 말했습니다.

2018년 그녀가 맡은 재단은 2015년 8월 두 번째로 열린 프리덤스피커즈 인터내셔널의 북한이탈주민 영어 말하기 대회를 후원하고 있다.

이번 주 토요일, 제16회 행사가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열릴 예정이다.

탈북자들의 꿈 후원

이 단체의 공동 설립자인 케이시 라티그(Casey Lartigue)는 서울 시내의 커뮤니티 센터에서 첫 번째 공모를 개최했을 때 일회성 행사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나중에 다른 여러 사람들이 합류한 재단의 지원 덕분에 계속해서 번창할 수 있었습니다.

약 100명의 탈북자들이 플랫폼을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공유했으며 많은 사람들이 처음으로 많은 청중 앞에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그것은 그들에게 다른 기회를 열어주었고, 그들 중 일부는 나중에 그들의 이야기를 책 형태로 출판하거나 TEDx Talks를 했습니다.

‘별똥별’의 작가 이성주, TEDx 연사이자 현재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유튜버 양체리, TV ‘만나는 길’ 해설위원 정연아 등이 있다. 잘 알려진 참가자들.

서씨는 긍정적인 발전을 위한 노력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며, 이는 북한 화자뿐만 아니라 다양한 채널을 통해 그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수백만 명의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습니다.

영화 ‘아이 엠 샘’을 본 이후로 항상 변호사가 꿈이었던 서씨는 자신의 관심 분야가 아동·청소년의 권리라고 말했다.

많은 사람들이 부당하다고 생각하는 시스템이나 정책을 바꾸려는 열망으로 변호사가 됩니다.

하지만 서씨는 자신이 인간관계를 통해 긍정적인 변화를 겪을 때 더 큰 성취감을 느끼는 타입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저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계속 듣고 소통하면서 변호사로 성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실은 더 복잡합니다. 여기에서 탈북자들은 다양한 문제와 씨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