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역대 최대 규모의 해군 함대를

한국이 역대 최대 규모의 해군 함대를 RIMPAC에 배치한 배경은 무엇입니까?

한국이

대한민국 해군이 1990년 미국 주도의 2년마다 실시하는 훈련에 참가한 이래 최대 규모의 올해 태평양 연안해상훈련(RIMPAC)에 참가한다.

RIMPAC 2022에 참가하는 대한민국 해군은 헬리콥터 착륙 플랫폼을 갖춘 14,500톤급 마라도 상륙함,

7,600톤급 구축함 대한민국 세종대왕, 4,400톤급 구축함 문무대왕, 1,800톤급 잠수함 ROKS 신돌석, 대한민국 해병대 상륙 돌격 중대, 59 해군 기동 건설 대대, 4개의 한국 해군 UDT/SEAL 팀, 9대의 KAAV7A1 상륙 공격 차량, 2대의 Lynx 헬리콥터 및 1,000명의 총 인원.

한국 해군이 전력 증강과 함께 한미 양국을 기반으로 훈련에서 역할이 커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역대

최대 규모의 함대를 RIMPAC에 파견하는 것은 당연하다. 동맹. 그러나 남중국해의 해상 긴장을 포함하여 미국과 중국의 긴장 고조는 한국의 외교적 도전 과제로 떠올랐다.

먹튀검증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즈(Global Times)는 7월 2일 중국 전문가들을 인용해 “한국이 진행 중인

RIMPAC 2022에 사상 최대 규모의 파병을 파견한 것은 윤석열 정부가 중국-중립선에서 이탈하고 있다는 위험한 신호”라고 말했다. 미국의 아시아태평양 전략에 따라 미국이 경쟁하고 외교적 자율성을 상실하고 있으며, 한국에서도 중국과의 관계와 협력에 대한 우려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한국이

한국 전문가들은 과거 자유주의 문재인 정부에서 한미 문제에 대해 보다 확고한 입장을 취하는 현

보수 윤석열 정부로 집권하면서 정책적 변화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군사 동맹은 북한과의 평화 외교를 추진하기 위해 문제에 대해 보다 “낮은” 입장을 취했습니다.

그러나 한국 전문가들은 문재인 정부와 윤석열 정부의 차이는 한미동맹에 대해 공개적으로

이야기하는 반면, 우리 정부는 지속적으로 군사력 강화를 모색해 왔다는 점에 있다고 말한다. 미국과 확고한 군사동맹을 유지한다.

한국국방연구원 안보전략센터 박용한 부연구위원은 “올해의 RIMPAC 참가는 자체 경비행기 확보를 노리고 있는 우리 해군에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담체.

박 장관은 “해군이 경항공모함 확보를 위한 계획을 추진할 때는 실제 운용 능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RIMPAC 참가는 다른 나라의 다양한 선박들과 합동훈련을 통해 경비행기 주도 전투함대 운용을 간접적으로 경험하게 됨을 의미합니다.”

박 장관은 RIMPAC에서 한국 해군의 역할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성장했으며 앞으로도 더욱

커질 것이며 이러한 대규모 연합 훈련을 통해 능력을 배양하는 것이 주된 의도라고 말했습니다.More news

그러나 한국 전문가들은 의도와 상관없이 한국의 참여로 중국이 위협을 받을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