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국장은 인종차별이 ‘심각한 공중 보건

CDC 국장은 인종차별이 ‘심각한 공중 보건 위협’이라고 말합니다.

Rochelle Walensky 박사의 논평은 민족성과 경제적 불평등이 건강 결과의 규모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 강조합니다.

CDC 국장은

먹튀검증사이트연방 공무원의 직무 설명이나 영향력 범위를 측정하는 거의 모든 척도에서 질병 통제 예방 센터 국장의 말은 특별했습니다.

수십 년 동안 끓어오른 대화에 빠져들면서 Rochelle Walensky 박사는 지난 주에 CDC가 가까운 미래에 인종과 건강의 교차점에 서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습니다.

Walensky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인종차별이 수백만 미국인의 복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심각한 공중 보건 위협이라는 것입니다.

“라고 적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우리 국민 전체의 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CDC의 최신 이환율 및 사망률 보고서에 따르면 COVID-19 입원 비율은

히스패닉 또는 라틴계 환자에서 가장 높았습니다.

Walensky의 의견은 수년간의 연구를 반영하며 작년의 COVID-19 위기 동안 우리가 상기시킨 거의 모든 것을 깔끔하게 요약합니다.

CDC 국장은

바이러스가 저소득 지역과 유색인종 커뮤니티를 불균형 수준으로 휩쓸면서 이러한 진실이 다시 드러났습니다. 생활 조건, 인종, 민족 및

경제적 불평등은 모두 건강 결과의 규모에 대해 무거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웁니다.

월요일에 CDC의 최신 이환율 및 사망률 주간 보고서는 병원과 응급실 COVID-19 방문 모두에서 인종 및 민족적 격차에 초점을 맞추었으며,

기관은 입원 비율이 미국 각 지역에서 히스패닉 또는 라틴계 환자에 대해 가장 높다고 언급했습니다. 네 개의 인구 조사 지역. Walensky는

결과가 “백신 접종 노력을 포함하여 우리나라의 건강 불평등을 해결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More news

한편, 지난 달 발표된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대학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7월 말부터 2021년 1월 말까지 6개월 동안 캘리포니아의 라틴계 백인이 비히스패닉계 백인보다 코로나19로 사망할 확률이 2~8배 더 높았다. (연령 그룹에 따라 비율이 다릅니다.) 주 데이터에 따르면 라틴계는 캘리포니아의 COVID 사례의 55.6%, 팬데믹 사망자의 46.6%를 차지하지만 인구의 38.9%에 불과합니다. 라틴계의 바이러스 사망률은 주 평균보다 22% 더 높고 흑인 거주자의 경우 7% 더 높습니다. 중위 소득이 $40,000 미만인 지역사회는 주 평균보다 37% 더 높은 COVID 케이스 비율을 가지고 있습니다.

건강 전문가들은 이러한 결과에 대한 가장 간단한 설명도 올바른 것이라고 말합니다. 유색인종 커뮤니티의 많은 가족은 저소득 계층에 속합니다. 그들은 혼잡한 환경이나 다세대 상황에서 살 수 있으며, COVID에 더 취약하게 만드는 기존의 동반질환(고혈압 또는 심장병과 같은)을 가지고 있을 수 있습니다. 또한 이러한 지역사회는 일반적으로 의료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이 가장 열악하며 Walensky의 더 큰 관점에서는 저임금 상태 이상으로 삶을 향상시키는 능력이 제한적입니다.